"北, 북일회담 조건으로 '입국금지 해제' 요구"
상태바
"北, 북일회담 조건으로 '입국금지 해제' 요구"
  • 최준형 기자
  • 승인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로이터=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로이터=뉴스1

북한이 북일정상회담 조건으로 '북한 국적자의 일본 입국금지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와 관심이 모아진다. 

일본 도쿄신문은 8일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한 중국 베이징발 기사에서 "북한은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위해선 '일본이 먼저 인적 왕래를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독자적 제재 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 2월부터 북한 국적자의 일본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그러면서 국제스포츠경기대회와 관련 행사 참석 등의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소식통은 "지금 당장이냐 아니냐를 떠나 (북일) 정부 간의 정식 대화는 중요하다"면서 "그러기 위해선 인적 왕래에 제재를 가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특히 내년에 일본 도쿄에서 하계 올림픽이 개최될 예정이라는 점을 들어 북한 국적자의 일본 입국금지가 "조속히 해제돼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또 일본 정부가 해결을 요구하는 납북 일본인 문제에 대해선 "(북한으로선) 이미 해결됐다는 얘기가 아니라, 북일관계를 확실히 맺고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도쿄신문은 소식통의 이 같은 전언에 대해 "앞으로 본격적인 협상이 시작되면 북한이 납북자 관련 논의에 응할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 것"이라며 "북한 측이 일본의 '입국금지 해제'를 상호 신뢰구축 조치의 일환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다만 신문은 "북한 측의 이 같은 생각이 일본 정부에 공식적으로 전해졌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부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2일 보도된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조건을 붙이지 않고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을 만나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대화해보고 싶다"는 의사를 밝히면서도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 필요성을 재차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