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신세경 팬미팅서 ‘소액투자 서비스’ 공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품·서비스·디자인

신한카드, 신세경 팬미팅서 ‘소액투자 서비스’ 공개

[지데일리] 신한카드가 오는 24일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하우투리브(HOW TO LIVE) 신세경 with 신한카드’(이하 하우투리브 행사)를 진행한다.

 

[크기변환][신한카드_보도자료]신세경_HOW_TO_LIVE_20191124.jpg


하우투리브 행사는 2030세대가 선호하는 인플루언서와 신한카드가 함께 신한카드의 결제 플랫폼 신한페이판(PayFAN)의 슬로건인 '하우 투 리브(HOW TO LIVE)'에 따라 일상을 살아가는 모습을 브이로그(V-log) 영상으로 공유하고 오프라인 팬 미팅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온-오프라인 통합 프로그램이다.


올해 4월 ‘안젤리나 다닐로바’ 편을 처음 런칭한 이후 이하늬, 장성규, 신세경까지 정상급 연예인들과 함께 하며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이번 하우투리브 행사를 통해 2년 만에 팬 미팅을 갖는 신세경은 평소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보여줬던 일상 속 진솔한 모습 그대로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특히 팬들에 대한 사랑이 각별하다고 알려진 신세경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물하기 위해, 팬 미팅 구성에 대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여주고 있다. 


팬 미팅에서 공개되는 브이로그 영상을 통해 신한카드가 새롭게 선보인 ‘소액투자 서비스’와 함께 원하는 영역과 적립률을 직접 선택하는 신개념 카드 ‘신한카드 Deep Making’, 신한페이판 넷플릭스 업그레이드 전용 요금제 서비스 혜택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경의 다양한 매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이번 하우투리브 행사는 지난 5일 일반 예매가 오픈 되자마자 전 좌석 매진되며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실감하게 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소소한 일상을 팬들과 나누며 소통하는 신세경씨의 이미지가 하우투리브(HOW TO LIVE) 시리즈의 컨셉과 꼭 맞아 이번 행사의 주인공으로 모시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과의 소통을 최우선으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신이 관심 가질 만한 이야기

G-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