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 감수성을 높여야할 때"
상태바
"인권 감수성을 높여야할 때"
  • 정중훈 기자
  • 승인 2019.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 직원·주민 대상 편마비 등 장애유형별 체험프로그램 마련
영등포구청 제공
구청 직원들이 안대를 쓰고 음료를 알아맞히는 시각장애 체험을 하고 있다. 영등포구청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오는 15일 구청 직원과 주민을 대상으로 ‘장애인식개선 교육 및 장애체험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는 장애인이 실생활에서 겪는 불편함을 직접 체험해보면서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인권감수성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장애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직원대상으로 ‘장애인식개선 교육’을 진행한다.

강의는 인권강사로 활동 중인 청각장애인 당사자를 초빙해 더욱 생생한 ‘장애인 인권이야기’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장애인에 대한 편견과 차별에 대한 예방 및 대처방법 등에 대한 내용을 담는다.

공무원들이 장애인들을 더욱 이해하고 장애인 당사자의 눈높이에서 행정을 펼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강의가 끝나면 구청 광장으로 이동해 체험프로그램을 이어간다. 단순히 전달만 하는 교육을 넘어 장애인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어려움을 장애유형별로 직접 체험하도록 해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한다.

체험은 △시각 장애 △편마비 장애 △휠체어 체험 등으로 나눠 진행된다. 시각장애 체험은 안대를 착용하고 △점자블럭 따라 걷기 △그림 그리기 △음료 알아맞히기를 실시하며, 편마비장애 체험은 저주파 치료기를 한쪽 팔에 부착하고 블록쌓기를 해본다.

또한 구청 광장에 미리 설치해 놓은 코스를 휠체어를 타고 이동하는 체험을 통해 장애로 인한 어려움을 직접 느껴본다.

체험프로그램은 구청 직원뿐 아니라 당일 구청을 방문하는 주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장애인은 도움을 받아야만 하는 사람이 아닌 도움을 주기도 받기도 하는 다같이 함께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며 “이번 체험행사가 장애인의 입장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눈높이에 맞춘 복지행정을 실천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