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읽어주는 남자] "아내를 위한 꿈을 이뤘습니다"
상태바
[사진 읽어주는 남자] "아내를 위한 꿈을 이뤘습니다"
  • 최준형 기자
  • 승인 2019.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7일 국가 치매책임제 2주년 및 어버이날을 맞아 ‘금천구치매안심센터(시흥대로 123길 11)’를 방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함께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이날 금천구치매안심센터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센터 내 ‘다감각치료실’을 둘러보며 직접 감각체험을 경험했습니다. 이어 치매 어르신, 그 가족들과 인지프로그램 일환인 ‘카네이션 종이접기’를 함께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직접 만든 카네이션을 어르신들 가슴에 달아드리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카네이션 만들기를 마친 후, ‘가족카페’로 자리를 옮겨 치매어르신, 가족, 자원봉사자,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특히 이 자리에는 최고령 연세(91세)에도 불구하고 치매를 앓고 있는 아내를 헌신적으로 돕기 위해 올해 요양보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최대식 어르신이 참석해 "아내를 더 잘 보살피기 위한 작지만 큰 도전이 이뤄졌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