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때리기에도... 떨어지는 아베 지지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韓 때리기에도... 떨어지는 아베 지지율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하락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참의원(상원) 선거를 앞두고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단행하며 '한국 때리기'를 전략적으로 행한 것이라면 결과는 실패인 셈.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49%를 기록했다. 여론조사는 12~14일 18세 이상 유권자 2만6826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이는 니혼게이자이가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조사 때의 내각 지지율 56%보다 7%포인트(p) 낮은 것이다.

아베 내각은 이달 초 한국을 겨냥한 수출규제 조치에 나섰다. 이 때문에 국가 간 외교문제를 활용해 선거 표심을 자극하려 한다는 해석이 나왔지만 수출규제 조치 이후에 오히려 아베 내각 지지율이 하락했다.

닛케이는 이번 조사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비정기 여론조사이고, 조사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두 결과를 단순비교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하락세를 보였다. 요미우리신문이 12~14일 진행한 조사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45%를 기록, 지난 4~5일 실시한 조사 결과보다 6%p 하락했다. 아사히신문이 13~14일 실시한 조사에서 내각 지지율(42%)은 지난달 22~23일 조사 때 지지율(45%)보다 3%p 하락했다.

이에 앞서 지지통신이 지난 5∼8일 여론조사를 한 결과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전월 대비 1.8%p 하락한 43.1%로 나타났었다.